아이디 비밀번호
개강안내 문자메세지 신청
공인중개사/주택관리사
28회 합격생 사진
27회 합격생 사진
26회 합격생 사진
25회 합격생 사진
24회 합격생 사진
23회 합격생 사진
22회 합격생 사진
21회 합격생 사진
20회 합격생 사진
19회 합격생 사진
졸업생 총동호회 사진
중개사 자료실
중개사 자주하는 질문
학원장 잔소리
[뉴스]7·9급 시험문제 2006년부터 공개
  • 올린이 : asgosi ( 2004.09.01 10:12 ; From : 218.148.56.38 )
  • 조회 : 5481 회



  • 국가고시센터 내년 8월 완공
    고시처럼 출제위원 합숙 가능
    시험후 문제복원 풍경 사라질듯

    “국사 복원율 80%, 나머지는 도와주세요∼.”(ID 복원돌이)
    “국어 완전 복원(XX학원에서 펌)”(ID 으 합격)

    지난 7일 국가직 7급 공무원 공채시험이 치러진 뒤 학원 등 수험관련 인터넷 사이트는 ‘문제 복원’에 대한 수험생들의 정보교환 요청이 폭주하고 있다.시험문제가 공개되지 않은 탓에 개개인의 기억으로 문제를 일일이 복원해야 하기 때문이다. 몇몇 인터넷 사이트에는 아예 과목별 문제복원 게시판을 따로 마련해두기도 한다. ‘무슨 과목,몇번 문제의 지문 몇번은 이런 내용이었다.’며 대글이 수십개 달리는 것은 기본이다. 학원 관계자들은 “기출문제를 확인하고 분석하는 것이 수험에 대비한 첫 단추이다보니 신경을 쓰지 않을 수 없다.”고 입을 모은다.문제를 왜 공개하지 않느냐는 수험생들의 불만도 높았다.

    그러나 내후년부터 이같은 풍경은 더 이상 볼 수 없게 될 것 같다. 중앙인사위원회가 2006년부터 7·9급 공무원시험 문제를 공개하기로 방침을 정했기 때문이다.

    ● 지금까지 문제은행식 출제
    현재 사법시험과 행정·외무고시는 시험 뒤 문제가 모두 공개되지만 7·9급 공무원 공채시험은 비공개다.이는 출제방식의 차이에서 비롯된다.고시시험 출제자들은 따로 장소를 정해 합숙하면서 문제 출제와 선정 등의 전 과정을 일괄처리한다.이에 반해 7·9급 시험은 비용 등이 걸림돌로 작용해 문제은행 방식을 택하고 있다.보안과 형평성 등 여러 제약요건 때문에 지금 형편으로는 문제를 공개할래야 할 수 없다는 것이 기본입장이다.

    그러나 앞으론 사정이 한결 달라지게 된다.과천에 짓고 있는 국가고시센터가 완공되면 합숙출제 방식도 가능해지는 것이다.내년 8월 완공되는 이 센터는 문제 출제에 적합한 숙박·보안시설까지 모두 갖출 예정이다.이러면 굳이 문제를 비공개할 이유가 없어진다.인사위 관계자는 “내년 8월 완공되기 때문에 내년에는 어렵고 내후년부터는 문제를 공개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내년에는 2006년 숙박출제를 위한 예산도 따내겠다.”고 말했다.올해부터 시행된 ‘필수과목 확대,선택과목 축소’ 조치로 출제인원 확보 문제라는 걸림돌도 해소된 상태다.

    관심은 이같은 출제방향이 각 시·도 공무원 공채시험에도 이어지느냐다.‘아직은 이르다.’는 평가가 대세다.서울시 관계자는 “고시에 비해 과목수가 많은 등 현실적 제약이 많아 아직은 어렵다.”면서 “그러나 사회 추세에 따라 장기적으로는 공개하는 방향으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 공채시험 문제유형 바뀌었나?
    올해 7급 공채에 응시한 수험생들은 문제 유형이 바뀐 게 아닌가하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김모(31)씨는 “시험 업무가 인사위로 넘어간 뒤 문제 유형이 수능과 비슷해졌다는 수험생들의 평가가 많다.”고 전했다.

    그러나 인사위 출제팀 관계자는 “출제방향은 기존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면서 “다만 문제형식이 일부 유연해진 부분이 있고 난이도에 약간의 조정이 있어 그런 인상을 준 것 같다.”고 설명했다.

    기본과목은 전반적으로 쉽게 출제됐다.영어과목은 올해 기술직에 처음 도입돼 아무래도 난이도를 조금 낮췄다.국어과목은 맞춤법이나 어법 등 실생활에 유용하게 쓰일 수 있는 부분에 초점을 맞췄다.한국사 역시 최근의 고구려사 논란 등을 감안,대학 교재나 교과서 위주 출제에서 벗어나 교과서 밖의 고대사 관련 상식을 묻는 문제도 일부 출제됐다.올해 필수 과목으로 전환된 행정법·경제학 등 전공과목은 전문대 수준의 문제 난이도를 유지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한다.다만 행정법은 판례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추세를 외면할 수 없어 수험생들이 풀기에는 다소 어려웠을 수 있다고 평가했다.인사위 관계자는 “수험생들의 당락이 주로 기본과목에서 갈리기 때문에 기본과목 난이도는 내년부터 다시 올라간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 7급시험 이모저모
    올해 7급 공채 출원자는 6만 3896명,응시자는 3만 4260명이다.전체 응시율은 53.6%로 예년과 비슷한 수준이다.그러나 세무직(57.3%),외무행정직(53.8%),검찰사무직(51.7%) 등 일부 직렬 응시율은 4∼10% 증가했다.반면 기술직은 선발예정인원이 지난해 126명에서 올해 78명으로 줄어들면서 응시율이 50.2%에서 45.6%로 감소했다.어쨌든 최종 선발인원이 468명이기 때문에 응시자 가운데 1.3%가량만 합격한다는 계산이 나온다.

    한편 인사위는 이번 시험에서 친형이 동생의 시험에 대리 응시한 부정행위를 적발했다고 밝혔다.인사위는 형과 동생 모두 부정행위자로 인정,국가직·지방직 공무원 시험 응시자격을 제한하는 등 엄중조치키로 했다.

    <서울신문>





    이전글 : 경철청, 2006년까지 6,689명 증원 계획
    다음글 : 9월 공무원 시간표 안내
    학원소개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이용안내 | 이메일 추출방지정책 | Contact us
    사업자등록번호 : 134-91-73385   |  대표전화 : 031-482-7090
    주 소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528번지 블루빌타운 2층
    Copyright ⓒ asgosi.co.kr. All rights reserved.   |  E-mail : asgosi@asgosi.co.kr